“혼밥·혼술·혼행 시대, 1인 가구에 필요한 정책은?”

1인 가구 필요 정책 논의…광화문1번가 제6차 열린소통포럼 개최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19-09-16 15:34: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핵가족화, 개인주의와 비혼주의 확산 등으로 1인 가구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2018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1인 가구는 전체 가구의 29.3%(585만)으로 4인 가구 17%(339만)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전통적 다인 가구에 맞춰져 있는 정책들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 1인 가구는 꾸준히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1인 가구 수 증가에 따라 '1인 가구에게 필요한 정책'을 주제로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6차 열린소통포럼을 개최한다. 

2018년 여성가족부는 1인 가구 지원 대책을 포함해 제3차 ‘건강가정기본계획(2016년∼2021년)’ 아래 ▲ (1인 가구) 생애주기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 ▲ 청년 및 중·고령 1인 가구의 사회관계망 형성 지원 및 사회적 돌봄서비스 제공 ▲ 1인 가구 특성에 맞는 역세권 공공임대주택 공급 등 맞춤형 주거지원 강화 지원을 보완한 바 있다. 

또한, 서울특별시는 2017년에 1인 가구 실태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거쳐 2019년~2023년 서울시 1인 가구 기본계획을 이번 달 중 수립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여성가족부와 서울특별시 공무원이 1인 가구 지원정책 동향을 소개하고,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1인 가구 여성과 중년이 직면한 현실, 1인 가구 공통 걱정거리인 식생활 문제점 등에 대해 민간 전문가들이 정책 제안을 발표한 후에, 국민과 공무원이 함께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1인 가구 치안 문제에 힘쓰고 있는 경찰청, 1인 가구 커뮤니티 센터를 운영 예정인 서울특별시 강남구, 경기행복주택 공급 대상 지역인 수원시 등 1인 가구 정책을 직접 시행 중인 기관들도 이번 포럼에 참석한다.

포럼은 누구나 참석가능하며, 광화문1번가 누리집 또는 SNS(페이스북, 유튜브)에서 실시간 중계를 보며 댓글로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관계자는 “이제는 우리 사회에서 보편적인 가구 유형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정책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1인 가구들이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정책제안들이 많이 발굴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싱글페어'를 찾은 관람객이 김 스낵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