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서도 마스크 착용”…정부, 방역수칙 준수 당부

휴가철 맞아 지자체별 맞춤형 방역대책 ‘봇물’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7-13 15:37:3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정부는 여름철 해수욕장 방문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정부는 여름 휴가철이 다가옴에 따라 성수기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해수욕장 이용에 대한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지방자치단체별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방역대책도 속속 나오고 있다.


◆ 안심손목밴드 등 감염병 관리 ‘고심’


13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강원도 지역 해수욕장 방역관리 대책을 발표하는 한편 피서지 내 다중이용시설에서도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유지해줄 것을 당부했다. 여름 성수기 시민 안전을 지키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이날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부는 6월 초부터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각 지자체별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을 구성·운영하면서 방역상황을 점검토록 했다”며 “이용객 분산을 위해 중소형 해수욕장을 선정해 안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강원도는 맞춤형 방역대책으로 대형 해수욕장 8곳(경포‧낙산‧속초‧삼천‧망상‧맹방‧추암‧하조대)의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백사장 구획면 또는 파라솔 등을 예약‧배정하도록 했다. 이 곳은 개장시간 외 야간 음주와 취식을 금지하는 행정조치도 내려진 상태다. 


또 한적한 해수욕장 5곳을 추가로 열었다. 이들 5곳은 북분‧노봉‧사천‧문암‧원평 해수욕장 등으로, 기존 해수욕장으로 방문객이 크게 쏠릴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사전 조치다.


해수욕장 내 샤워장과 같은 다중이용시설 방역관리를 위해 게이트 방역기를 설치하고, 1일 3회 이상 소독과 환기를 실시할 예정이다. 시설 이용률은 50%로 제한했다. 


강릉시는 해수욕장 방문객의 발열 확인 후 ‘안심손목밴드’를 착용하도록 한다. 총 163명 규모의 인력을 꾸려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운영하고, 드론을 활용해 생활 속 거리두기가 잘 이뤄지고 있는지 실시간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부산시도 해수욕장 집합제한 행정명령 등 코로나19 대책을 마련해 실시한다. 


해운대와 송정‧광안리‧송도‧다대포 등 5곳 해수욕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야간에 해변에서 술을 마시는 행위가 금지된다. 이를 어길 경우 과태료 최대 300만 원이 부과될 수 있다. 또 시는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 청구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