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대전시의원 "중앙당 윤리심판원서 조사"

기자회견서 "불법자금 거부하자 사무실 빼라 협박" 주장
오영균 기자 | gyun507@hanmail.net | 입력 2018-10-10 15:41: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시의원(서구6)이10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 불법선거자금 요구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 오영균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오영균 기자] 지난 6·13지방선거 당시 자원봉사자로부터 거액의 불법자금을 요구를 폭로했던 김소연 대전시의원(서구6·더불어민주당)은 10일 최근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조사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회견을 갖고 “(지금까지)페이스북을 통해 불법 선거자금 관련 폭로 내용은 모두 사실이라”며 “지난 4일 중앙당 윤리심판원서 파견된 조사관을 통해 사실관계만 진술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불법 정치자금 관련 페이스북 공유에 대해 "선거판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지 않으면 그 피해가 시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가게 되고, 정치를 꿈꾸는 청년(초보) 정치인들이 혹여불법적인 제안을 받게될 경우 저의 사례를 보고 단호하게 거절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특히 "저를 힘들게 한 부분은 선거사무실에서 만난 사람들의 의식이라며 전직자(전 지방의원)가 선거운동할 돈을 준비하라는 등 그들의 입맛에 맞춰 그들이 하라는대로 할 것을 강요했고, 이에 응하지 않고 불법 자금을 거절하자 선거사무실을 빼라고 협박했다"고 토로했다.


덧붙여 “선거 환경은 마치 어느 개인이 권력을 행사하고 있다가 왕권을 물려주는 것처럼 후임자를 물색하고 낙점한 뒤 권력을 물려주는 것 같았다”며 “후보자를 (선거)쇼에 내보내는 도구로 취급하고 선거운동에 필요한 돈만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 사건에 관계된 사람들을 찾아가서 진술을 협의하거나 유도, 회유, 협박을 시도하는 것은 추가범죄를 구성할 수 있다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저는 오늘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서 행정사무감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 서구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8일 김 의원에게 돈을 요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자원봉사자(B 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오영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