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전우진 주무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표창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개발 기여 공로
상생협약,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이행 등 과정 적극 참여 성과 도출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1-12-08 17:07: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8일 오전 군산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진행된 ‘2021 상생형 지역일자리 포럼’ 개회식에서 군산시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표창을 받은 가운데 강임준 군산시장과 김용기 부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군산시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군산시가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 개발에 기여해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표창을 받았다.

 

상생형 지역일자리는 근로자, 기업, 지역주민, 지자체가 힘을 합해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하는 함께 잘 사는 경제모델이다. 

 

8일 일자리위원회와 군산시에 따르면 이날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2021 상생형 지역일자리 포럼’이 개최된 가운데 군산시와 군산시청 전우진 주무관이 각각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표창을 받았다.

 

군산시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으며 전우진 주무관은 상생협약,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이행 등의 과정에 적극 참여해 성과를 도출한 공로가 인정됐다.

 

‘군산형 일자리’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 연이은 지역 주력산업 붕괴로 2018년 산업·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지역 산업구조의 체질 개선 및 혁신을 도모했다.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미래차라는 신산업 전환과 함께 노사 간, 원하청 간 상생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모델이다.
 
전기차 관련 참여기업 5개사가 군산·새만금 산업단지에 총 5171억원을 신규 투자해 오는 2024년까지 24만대의 전기차 생산과 1700여명의 고용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지난 2월 25일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군산형 일자리가 전국에서 네번째로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지정된 이후 6월에 ㈜명신 군산공장에서 전기차 1호 다니고밴(소형화물)을 생산 출고했으며 8월에는 에디슨모터스(주) 군산공장이 준공해 전기버스를 생산하고 있다. 나머지 기업들도 속속 공장착공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9년 10월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민·정 대표기관 22곳과 상생협약을 체결하면서 ‘상생 수준이 전국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군산시 관계자는 “‘군산형 일자리’는 이해당사자가 직접 참여하는 상생협의회 구성을 통해 상생협약 이행을 구체화하는 시스템 체계 구축 운영으로 큰 주목을 받아왔다”며 “또 공동교섭, 노사투명경영 참여제도 도입 등 혁신적 노사 상생관계를 만들어가는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고 전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산시가 상생형 지역일자리를 추진하면서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라며 “군산형일자리가 성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리고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