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패션 기업 ‘아마존 입점’ 진출 밀착지원

17~28일 희망업체 모집…비대면 수출판로 지원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20-08-11 15:45: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패션분야 오프라인 매출은 전년동월 대비 2020년3월 30.1%, 4월 19.2%, 5월 11.8%, 6월 2.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서울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 ‘아마존’에 패션 분야 소기업‧소공인 100개사 입점을 지원하고, 글로벌 판로 개척에 나선다. 


패션분야 소기업·소공인에게 ‘해외 시장’에 ‘비대면 방식’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성장 발판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패션분야 소기업·소공인 100개사를 선정해, 아마존 입점을 위한 맞춤형 교육 및 컨설팅과 판매를 위한 마케팅 및 해외 배송비 지원에 나선다.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아마존 입점 전부터 입점 후까지 단계별로 꼼꼼하게 밀착 지원한다. 

해외 시장 진출이 중요하다는 것은 알지만 누구나 진출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글로벌 플랫폼 진입’을 소규모 업체가 스스로 준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기업의 부담을 덜고, 안정적으로 해외 시장 진출을 준비할 수 있도록 아마존코리아와 협력해 ‘선정된 1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판매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플랫폼 입점을 위한 교육과 컨설팅을 지원한다. 

또한, 입점 후에는 구매가 이루어지고, 실제로 매출이 발생하도록 SNS광고, 키워드 검색, e-브로슈어 제작 등의 마케팅과 해외 배송비용을 1개 업체당 3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아마존 입점’ 모집 규모는 총 100개 업체이고, 모집 대상은 서울시 소재 패션 분야 제조업 소기업 또는 소공인으로서 2019년 7월 1일 이전 해당업종에 종사하고 있으며 해외 판로 개척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누구나 가능하다.

모집은 17일~28일이며, 접수된 업체들 대상으로 1차 서류심사를 통해 100개 업체를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은 온라인 사업설명회와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아마존 셀러 입점교육에 참여하며, 모든 과정을 이수해야 최종 입점이 확정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비대면 글로벌 수출판로 개척 지원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패션기업들에게 새로운 성장 진로를 마련해주기 위한 것”이라며, “이외에도 국내외 시장 동향에 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신규 비대면 비즈니스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기업을 밀착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