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원전동맹, 임시총회 열고 대정부 결의문 채택

유기상 고창군수 “원자력안전교부세 즉각 신설돼야”
영상회의 통해 사업계획 확정 “원전정책 참여 보장”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1-01-19 16:29: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9일 전국원전동맹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2021년 제1차 임시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고창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국원전동맹이 원전주변지역의 불합리한 정부지원에 항의하고 원자력안전교부세 즉각 신설 등 대정부 대응에 나서기로 하며 대정부 결의문을 채택했다.

 

19일 고창군에 따르면 전국원전동맹은 이날 오전 영상회의를 통해 ‘2021년 제1차 임시총회’를 열어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한 뒤 ‘대정부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회의는 전국원전동맹 회장인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을 비롯해 유기상 고창군수 등 전국 16개 원전 인근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원전이 타 에너지원에 비해 생산단가가 낮아 국가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했지만 우리나라 국민 중 6.4%인 314만 원전 인근 지역의 국민들은 아무런 보상 없이 수십 년 동안 환경권을 박탈당한 채 살아왔다”며 “지금부터라도 국가 사무인 방사능방재 업무 위탁에 따른 사무관리비와 상시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지원하기 위한 즉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국회 상임위에 계류 중인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이 반드시 올해 상반기 중에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 “맥스터 확충(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을 중단하고 조속히 중간 저장시설과 최종 처분시설 설치와 함께 정부의 각종 원전정책에 원전 인근 지자체의 참여를 제도적으로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유기상 고창군수는 “원전 소재지는 아니지만 원전 최인접지역으로 항시 위험에 노출돼 있고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데도 정부 지원금을 거의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입법안은 고창군민들은 물론 전국 원전 인접지역 주민들이 겪어온 많은 피해와 불합리에 대한 최소한의 보상인 만큼, 여·야가 만장일치로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원전 소재는 물론, 인근의 지자체와도 소통하며 현실적이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원전정책을 펼쳐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