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장난감 사고 빈발…‘뒷북행정’이 사태 키워

사고 발생 뒤 리콜하는 행태 문제 지적
수입 전 안전성 검증 뒤 유해 제품 미리 막아야
민진규 대기자 | stmin@hotmail.com | 입력 2019-11-28 09:07: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K-안전진단 모델로 평가한 어린이 장난감

 

[세계로컬타임즈 민진규 대기자] [전편에서 계속]


안전 위험도 평가 어린이 장난감의 안전은 영·유아의 경우에는 사고발생 가능성은 매우 높지만 방어능력은 거의 ‘제로(0)’에 가깝기 때문에 자산손실의 심각성은 치명적인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어린이 장난감의 안전위험도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면 ‘Severe : 심각한 수준의 위험’으로 안전에 관련된 장난감 제조사, 소비자보호원, 국립환경과학원, 국가기술표준원, 학부모 등이 빨리 대응책을 강구하고, 안전도를 제고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국내에서 출산율이 저하되면서 장난감 업체들의 경영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소규모 영세업체들이 채산성이 맞지 않는 국내생산을 줄이고 해외수입에 의존하는 것도 안전불감이 확산된 배경이다. 

안전이 검증되지 않은 중국산 저가 장난감 수입이 증가하면서 아이들의 안전에 빨간 불이 켜진 상황이다. 

판매가 되기 이전에 유해한 장난감을 파악해 시장에 진입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지만 항상 안전사고가 발생한 이후에 리콜(recall)하는 등 ‘뒷북행정’이 늘 문제로 지적된다.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서구 선진국 장난감 제조사들과는 달리 국내업체들은 안전문제를 파악해도 자발적으로 보완하지 않는다.

정부의 관리감독이 중요하지만 행정편의주의, 파벌주의 등으로 나눠 싸우면서 어린이 장난감조차도 안전하게 관리할 능력이 안 된다. <끝>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민진규 대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