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대출 청년 44.8% 신불자로…‘청년실신’ 한탄에 구제정책 필요

통장 잔고 100만원 미만도 86.5%…정재호 의원 “실질적 탕감안” 촉구
최경서 기자 | noblesse_c@segyelocal.com | 입력 2019-10-11 15:47: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수많은 청년들이 학자금대출을 제대로 갚지 못해 신용불량자로 전락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학자금 대출 연체로 인해 신용불량자가 된 청년이 무려 1만 명에 달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실업난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청년들의 이자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실질적인 탕감 계획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11일 정재호 의원(국회 정무위원회·더불어민주당)이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만1,163명의 학자금대출 채무자 가운데 절반 수준인 9,491명(44.8%)이 신용불량자로 전락했다.

 

특히 이들 중 86.5%(8,219명)은 통장 잔액이 100만원이 채 안 되는 상태로 신용불량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부대채무(125억 원)가 원금(113억 원)보다 많아 빚이 빚을 낳고 있는 실정”이라며 “자신들이 속한 사회를 ‘헬조선’이라 외치며 부정적으로 변해버린 청년들을 구제할 수 있는 강력한 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들은 스스로를 ‘청년실업자’와 ‘신용불량자’를 일컫는 이른바 ‘청년실신’과 ‘지하방·옥탑방·고시원’을 뜻하는 ‘지옥고’로 칭하며 심각한 의욕 저하에 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정 의원은 “주금공은 매년 국정감사에서 학자금 채무와 관련된 지적이 제기됐음에도 상황이 바꾸지 않고 있다”며 “단순한 생색내기용 탕감이 아니라 실제로 청년들의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탕감계획을 구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