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채용비리?…서울시, ‘서울교통공사’ 감사 요청

올해 3월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1,285명 중 108명 직원 친인척
김영식 | ys97kim@naver.com | 입력 2018-10-17 16:27: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 중인 서울교통공사가 최근 채용비리 의혹에 휘말렸다.(사진=픽사베이 제공/ 기사내용 무관)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최근 우리 사회를 뒤흔들고 있는 채용비리 사태에 여전히 국민 공분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에서 이른바 ‘고용세습’ 의혹이 불거졌다. 

 

당초 채용절차가 간단한 무기계약직으로 입사한 공사 직원의 친인척 100여 명이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게 골자다. 서울시는 해당 사실과 관련에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17일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그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감사원 감사 결과 문제가 드러날 경우 이를 바로잡기 위한 서울시 차원의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유민봉(자유한국당) 의원이 공사로부터 건네받은 ‘정규직 전환자의 친·인척 재직 현황’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 무기계약직 1,285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으며, 이중 108명이 공사 정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108명 가운데 직원 자녀가 31명으로 가장 많았고, 형제·남매 22명, 3촌 15명, 배우자 12명 등으로 조사된 데 이어 직원 부모 6명, 형수·제수·매부 등 2촌 6명, 5촌 2명, 며느리 1명, 6촌 1명도 이에 포함됐다.


특히 이들은 무기계약직으로 입사해 결국 정규직 전환됐다는 점에 대해서도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채용 절차면에서 무기계약직이 정규직보다 상대적으로 수월하다는 것이다.


공사 채용과정은 정규직의 경우 서류→필기→면접→인성→신체검사 등 총 5단계를 거치는 반면 무기계약직은 서류→면접→신체검사 등 총 3단계로 간단히 진행된다.


현재 자유한국당 등 야권의 맹공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앞서 공사는 ‘이들이 무기계약직 입사 당시 정규직 전환 계획 자체가 없어 직원의 친인척이라는 이유로 특혜가 제공되지는 않았다’는 취지로 해명한 바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