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끝장낸다

서울시·경찰청, 3월 집중단속 실시…“예외없이 무관용 적용”
5월 11일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과태료 일반도로 대비 3배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21-02-22 16:28: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어린이 보호구역내 불법 주차들이 늘어서있다. (사진=세계로컬타임즈 DB)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서울시는 새 학기 개학을 맞아 어린이 보호구역에 대한 불법 주·정차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는 다음달 2일~19일 14일 동안 어린이 보호구역 1,750개소에서 서울시와 25개 자치구·서울지방경찰청이 협력해 등교시간(08∼10시) 및 하교시간(13∼18시)에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집중 합동단속은 코로나19에 따른 학년·학교별 실제 등교시간대에 이뤄지며, 불법 주·정차 상습지역·사고다발지역 등 취약지역 순회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하교시간대(14시∼18시)에는 전체 단속구간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다.


단속된 차량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주·정차 위반 과태료를 부과하고 즉시 견인조치 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관할 경찰서에서는 25개 자치구 어린이 보호구역에서등·하교시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위반차량에 대해서는 범칙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 조치한다.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에 대한 무관용 원칙 적용 지속적인 단속실시로 단속건수는 184,413건으로 2019년 대비 17% 증가한 반면, 사고건수는 2019년 114건에서 62건으로 45.6%가 감소했다.

서울시는 올해에도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수준 유지는 물론, 교통사고건수도 줄이기 위해 어린이 보호구역 주변 불법 주·정차 상시 기획단속을 실시해 위반차량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예외 없는 즉시단속과 견인 등 강력단속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로교통법시행령 개정으로 오는 5월 11일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과태료가 일반도로 대비 현행 2배(8∼9만 원)에서 3배(12∼13만 원)로 인상되는 만큼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까지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과속 단속카메라를 100% 도입할 예정이며, 이에 더해 상시 단속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 운전자의 불법주정차 근절 및 제한속도 준수가 요구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와 자치구, 경찰과의 긴밀한 협조로 어린이 보호구역내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며, “통학로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주정차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예외 없는 즉시 강력 단속을 시행하고, 어린이뿐만 아니라 모든 교통약자가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하고 즐거운 등·하교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