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주 감소세 전환 안 되면 추가 조치 전망

23일째 네 자릿수 확진…줄지 않는 이동량 우려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1-07-29 16:32: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 요인으로 현재 진행 중인 4차 유행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다음주까지 감소세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을 경우 더욱 강화된 추가 방역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정부는 내주까지 현재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하고, 4차 유행세가 가라앉지 않을 경우 더욱 강화된 방역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다음 주말까지 현행 거리두기 체계를 집중 전개해 여러 지표 변화를 보고 평가할 것”이라며 “감소세가 확인되지 않으면 이후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내달 8일까지 수도권에선 4단계, 비수도권은 3단계의 거리두기가 각각 적용 중이다. 그럼에도 델타 변이 확산과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 요인이 맞물리면서 거센 확산세는 여전히 잡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676명으로 지난 7일부터 23일째 1,000명 이상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수도권에서만 지난 28일부터 이틀 연속 1,0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비수도권 역시 전체 확진자 가운데 30% 수준을 보이고 있다.

손 반장은 “수도권은 정체에서 감소하는 상황으로 반전하는 게 1차 목표”라면서 “비수도권의 경우 최근 증가세를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수도권은 다음 주부터 3단계 조치의 변화가 나타날 시점”이라며 “수도권은 추이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 다만 이동량이 많이 줄지 않고 있어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비수도권의 3단계 격상은 지난 27일 시행돼 이날로 사흘째다.

정부는 추가 방역대책 시행을 두고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 제기된 전국 4단계 일괄 조치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손 반장은 “비수도권 일괄 3단계가 지난 화요일부터 시작됐음에도 전국 4단계 조치를 해야 한다는 건 합리적이지 않다”면서 “(정부는) 비수도권 3단계 일괄 조치의 영향을 평가하면서 들어가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그는 또 “사회적 거리두기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동반하고, 특히 서민층·저소득층에 더욱 집중된다”면서 “과연 어떤 방향이 사회적으로 유리한지 따져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