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詩] 내 사랑 편지여

시인 이정음
홍윤표 조사위원 | sanho50@hanmail.net | 입력 2021-02-20 16:38: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이정음 시인.

남녘의 꽃향기 가득 실은 바람
우거진 솔숲에 물밀 듯 밀려오면
겨우내 외로움이 지쳐
뜨거움에 목마른 그 가슴
누구를 기다리는 간절한 노래인가

온종일 구구대는 산비들기
임을 찾는 간절한 그리움에
높이 하늘에 날아올라
봄바람에 실어 보내는 꽃잎
잠 못 이루는 내 사랑의 편지여

 

 

■ 이정음 시인 약력
충남 당진 출생, 1991년 詩로 ‘농민문학과 동양문학’ 신인상 데뷔.
시집 ‘내가 세상에 태어난 것은·바람의 노래’ 2017 당진문화재단 이 시대의 문학인 선정 발간

공저 ‘마섬에 바람이 분다’ 외 다수 참여·한국문인협회원·1987년 연호시문학회 창립·당신문인협회 부회장·당진시인협회원으로 작품활동.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홍윤표 조사위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