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세월호 특수단’ 본격 가동…유가족 “책임자 직접 고발”

세월호가족협, ‘책임자 특정’ 15일 고발장 제출 방침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11-14 16:44: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최근 검찰이 세월호 참사의 재수사를 공식화한 가운데, 피해자 가족들은 15일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세월호 참사’에 대한 검찰 재수사가 최근 공식화한 가운데, 유가족들이 관련 책임자를 직접 특정, 검찰에 고발해 철저한 수사를 요청할 방침이다.  


나흘 전 출범한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은 첫 수사로 최근 제기된 ‘임군 헬기구조 지연 의혹’부터 살펴볼 전망이다.


◆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그들의 범죄 혐의 밝혀라”


14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족협)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들은 15일 오전 검찰 세월호 특수단에 관련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아울러 피해자 가족 고소인과 국민 고발인으로 참여한 5만5,000여 명의 서명지도 이날 함께 제출한다.


가족협은 “피해자 가족들이 직접 250명의 아이들, 304명 국민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세월호 참사 책임자를 특정하고 그들의 범죄혐의를 밝혀 검찰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에 고소‧고발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1일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을 단장으로, 모두 8명의 검사와 10여 명의 수사관 규모로 세월호 특수단 출범을 선언하면서 “백서를 쓰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을 해소하겠다”며 철저한 수사를 약속했다.


법조계에서는 검찰 특수단이 앞서 세월호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전날까지 공식적으로 수사를 요청한 3개 사안을 수사하는 데 우선 힘을 모을 것으로 보고 있다.


◆ 특조위, ‘임군 구조지연 의혹’ 등 3개 사안 검찰로…


이에 따라 특수단은 향후 단원고 임경빈 군의 헬기이송 지연 의혹을 시작으로,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산업은행 불법대출 의혹, 세월호 선내 폐쇄회로(CC)TV 영상저장장치(DVR) 조작 의혹 등에 대한 철저한 재검증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특조위 조사 결과, 먼저 임 군 구조지연 의혹과 관련해 참사 당일 해경의 구조수색 적정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임 군은 참사 당일 오후 5시24분경 세월호로부터 100여m 떨어진 해상에서 발견됐으며, 당시 의료진의 ‘심폐소생술 지속’과 ‘병원 이송’ 지시에도 해경 지휘부가 헬기가 아닌 함정을 통해 임 군을 이송하면서 익사 또는 저체온증으로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것이다.


당시 원격의료시스템 등으로 미뤄 임 군의 맥박이 미약하지만 잡히는 등 생존 가능성이 있었음에도 해경 이 미리 예정된 헬기 이송을 돌연 취소하고 함정 이송을 택하면서, 임 군은 첫 발견 이후 4시간40여 분이나 지난 오후 10시를 넘겨서야 의료진과 접했다.


이외에도 특조위는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이 산업은행과 공모해 119억5,000만 원의 시설·운영자금을 불법 대출했다는 의혹과 지난 4월 해군이 수거한 세월호 DVR와 실제 DVR이 서로 다른 것으로 의심된다는 내용 등에 대해서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특수단 출범일 임 단장은 “기존 수사·조사기록은 물론 세월호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에서 수사의뢰한 사건, 향후 고발되거나 추가의뢰 예정인 사건, 세월호 가족협의회 추가고발 사건 기록까지 모두 검토해 수사 방향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특조위 수사요청 사안과 함께 피해자 가족들이 15일 제출할 고발 내용과 관련해서도 검찰 대응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앞서 검찰 특수단은 유가족과의 빠른 만남도 고려하고 있음을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