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재도약 패러다임 맞춰 완벽 추진"

옛 충남도 청사에서 '새로운 대전 경제' 주제 대책 발표
오영균 기자 | gyun507@hanmail.net | 입력 2018-09-11 16:56: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허태정 대전시장이 민선7기 새로운 경제정책 방향 설정 등 새로운 대전경제 패러다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오영균 기자)

  

[세계로컬신문 오영균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민선7기 새로운 경제정책 방향 설정 등 대전경제 사업을 정부 정책과 연계해 완벽히 추진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허태정 시장이 제시한 새로운 경제비전은 개방과 혁신으로 살찌는 대전경제 실현을 목표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등 지역경제 재도약에 대한 변화된 패러다임으로 실현을 다짐했다.

 
허 시장은 11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정인수 중앙로지하상가 회장, 경제단체, 소상공인, 시민단체, 시민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대전경제를 그리다'를 주제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 11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정인수 중앙로지하상가 회장, 경제단체, 소상공인, 시민단체, 시민 150여명 등이 '새로운 대전경제를 그리다' 구호를 외치며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오영균 기자)


허 시장은 "정책관리는 상시적으로 시민의견을 수렴해서 통로 제도화 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이번 달부터 대전시에 자영업비서관 제도가 필요하다"면서 "비상근 명예체계가 아니라 실제 소상공인들 애로사항을 정책에 반영하는 자영업비서관을 도입해서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허 시장은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창업생태계 조성, 일자리 창출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세심한 추진을 피력했다.


허 시장은 "소상공인 경영안정대책에 대해 대전형 '제로페이'가 도입되면 소상공인들 카드수수료 면제가 된다"면서 "소비자도 40%까지 공제해택을 볼 수 있어 소비자와 판매자 양쪽 모두에게 이익 되는 사업으로 금융기관과 협의해서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 허태정 시장이 소상공인·자영업 상생협력 결의문 낭독 후 인근 지하상가에 있는 계룡문고 서점을 찿아 시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 오영균 기자)

 

그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은 대전시만의 정책이 아니라 대전이 잘되면 대한민국이 잘 된다는 것을 인식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허 시장은 새로운 경제관련 85개 사업에 3.2조원이 투입되는 7대 주요 과제는 ▲창업으로 성공하는 대전 ▲기업이 성장하는 대전 ▲일자리 걱정 없는 대전 ▲특구와 협력으로 혁신생태계 조성 ▲대한민국 혁신성장 중심 대전 ▲신재생에너지 선도도시 대전 ▲소상공인과 농업인 행복한 대전으로 이뤄졌다.

 

[저작권자ⓒ 안전문화·지역경제를 보는 눈-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오영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