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분권 과제 시-자치구 사무 효율적 조정방안 협의

대전시, 제2회 시·구 정책협의회 개최…5개 자치구 부구청장 참여
오영균 | gyun507@hanmail.net | 입력 2018-11-20 17:05: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대전시청 전경.(사진= 대전시청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오영균 기자] 대전시는 이재관 행정부시장 주재로 5개 자치구 부구청장이 참여하는 2018년도 제2회 시·구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20일 오후 동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회의는 민선 7기 역점으로 추진하고 있는 자치분권 과제중 시-자치구간 사무의 효율적 조정방안에 대해 협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는 주민생활과 밀접한 생활밀착형 사무에 대해서는 구로 이양하고, 구가 수행하기 어려운 광역.종합적 기능은 시로 재 배분하는 사무조정 대상을 발굴하고 있다.   

 

이에 조정대상 사무 발굴을 위한 분권실무협의회를 자치구 기획실장으로 상향하는 한편, 실무협의회도 매주 개최하여 대상사무를 연말까지 속도감 있게 발굴하기로 했다. 

 

발굴된 사무에 대해서는 부단체장으로 하는 분권조정협의회와 단체장으로 구성된 분권정책협의회를 거쳐 최종 확정하고, 확정 이후 조례 개정 등 후속조치를 마친 후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시와 자치구는 현장에서 일자리 사업을 주도적으로 발굴 할 수 있도록 상향식 일자리를 확대할 계획이다.


그동안 일자리 사업은 정부사업과 연계한 하향식 예산 분담 형식으로 추진되어 사업 효과가 제한적이었는데, 내년에는 자치구 공모사업을 올해보다 50% 증액된 15억원을 책정해 좋은 일자리를 적극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생활임금제 도입, 공동주택 미니태양광 2만호 보급, 초고속 자가통신망 구축사업 등에 대한 폭 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구 정책협의회를 통해 지역의 현안이나 정책들을 조율해, 시민의 편익과 복지를 증대 시켜 대전시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영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