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원? 5만원!”…담배꽁초 무단투기 흡연자 ‘저격’

서울시 종로구, '담배 한갑에 오천원, 버리면 오만원' 경고
최경서 기자 | noblesse_c@segyelocal.com | 입력 2019-09-19 17:06: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서울시 종로구가  내걸은 현수막. (사진=최경서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금연구역 흡연 및 담배꽁초 무단투기 행위는 각종 경고와 단속에도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다. 종로구가 센스 있는 멘트로 회심의 일격(?)을 가했다. 그럼에도 현수막 아래에는 여전히 담배꽁초들이 버려져 있다.

 

금연구역 흡연 및 담배꽁초 무단투기 적발 시 과태료 50,000원이 부과된다. 담배 한 갑의 가격은 약 4,000~5,000원으로 약 10배의 금액이다. 그런데도 무단 투기가 여전해 일부에서 과태료 금액 등 처벌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높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