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환 시의원 “테크노밸리 논란, 광명시가 나서야”

거주민 우려 여전…박승원 광명시장 “협의후 주민 의견 반영”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12-03 17:16: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안성환(사진) 광명시 의원이 시정 질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의원실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조성사업과 관련해 현재 사업예정지에 거주 중인 일부 주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광명시가 사업 시행자들과 협의해 적극적으로 나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 안 의원 “주민 생존권 달린 문제…광명시, 공감해야”


3일 안성환 광명시의원에 따르면 최근 시정 질의에서 “광명시가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서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원주민 이주대책과 기업들의 이주단지 보장에 협조할 것”을 주문했다. 광명시가 적극 나서 원주민과 기업들을 대변해야 한다는 것이다.


안 의원은 이 자리에서 “신규 사업 추진은 존중하지만, 기존 이곳에서 생활해온 주민과 업체들에는 생존권이 달린 문제로 이들 눈물 위에 세워지는 사업이 돼선 절대 안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현재 사업예정지역 4개 마을 57가구 주민들은 경기도시공사가 추진 중인 이주단지 조성에 우려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와 관련, 안 의원은 “해당 이주단지는 주민을 서울광명고속도로 구석으로 몰아넣고 있어 결국 소음과 분진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면서 “그들은 오랜 터전을 잃고 새로운 지역에 기반시설 하나 없는 곳으로 내몰리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인근 시흥장현지구 개발 사례에서 이주단지를 능곡역 역세권에 배치한 것으로 미뤄 이번 사업과는 확연한 차이가 난다는 것이다.


이에 안 의원은 “광명시는 공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제78조에 따라 마땅히 지자체에서 주도적으로 위치와 기반시설을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74만 평 사업지역 기업은 현재 약 160여 개가 산재된 상황이다.


안 의원은 “이들 기업은 우선 자리를 비워주기 위해 이사를 해야 하며, 어디에선가 불법적으로 지내다 다시 산단 등으로 입주하는 2번의 이사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따라서 이들에 대한 이주비를 강화하고, ‘가(임시)이주단지’를 조성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선 하남 미사지구 개발 과정에서 ‘가 이주단지’가 조성되는 등 기업 이주대책이 수립된 사례가 있는 만큼, 광명시가 주도해 경기도시공사·LH 등 사업시행자와 적극 협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날 답변에서 “경기도시공사 및 LH 등과 협의해 수용되는 지역의 주민과 업체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