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희귀종 '댕구알버섯' 추정 버섯 다수 발견

덜자란 버섯만 식용 가능...성기능 개선·해독 작용만 알려져
이남규 기자 | diskarb@hanmail.net | 입력 2018-09-04 18:41: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장성군 남면 이춘섭 농협장의 감나무 과수원에서 발견된 댕구알버섯. (사진=장성군청 제공) 

 

[세계로컬신문 이남규 기자] 전남 장성군의 한 감나무 과수원에서 댕구알버섯으로 추정되는 버섯 일곱 개가 발견돼 화제가 되고 있다.


장성군에 따르면 지난 2일 남면 이춘섭 농협장의 감나무 과수원에서발견된 이 버섯들은 과수원 구석에서 각각 두세 개씩 짝을 이뤄 자라고 있었으며 어른 주먹 정도 크기와 모양으로 미뤄 댕구알버섯으로 추정된다.


대한민국을 비롯한 온대 기후의 지역에 사는 주름버섯과의 댕구알버섯은 늦여름과 가을에 풀밭과 들판, 낙엽수림, 대나무숲 등지에서 발견되는 버섯이다.

 

댕구알은 눈깔사탕이라는 뜻이다. 이 농협장 과수원에서 발견된 버섯처럼 눈깔사탕을 꼭 닮은 모양의 동그란 버섯이라는 뜻에서 붙여졌다. 중국에서 성난 말이라는 뜻의 '마발'로 불리며, 일본에선 귀신 머리라는 뜻의 '오니후스베'로 불린다. 

 

보통 지름 10~70cm까지 자라지만 특이할 정도로 크게 자라는 댕구알버섯도 있다. 2012년 캐나다에선 26㎏에 이를 정도로 거대한 댕구알버섯이 발견돼 세계적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댕구알버섯은 식용버섯이다. 다만 속이 하얗고 덜 자란 버섯만 먹을 수 있다. 성장한 댕구알버섯의 속은 녹갈색을 띠고 악취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농협장 과수원에서 발견된 버섯은 눈에 띌 정도로 희고 표면이 매끄러운 데다 아직 덜 자란 것으로 보이는 만큼 식용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된다.


남성 성기능 개선과 지혈, 해독 작용 등이 있는 버섯으로 알려졌지만 희귀한 버섯인 만큼 정확한 효능은 베일에 쌓여 있다.


댕구알버섯은 다른 버섯처럼 버섯에서 떨어져 나온 균사가 생육 조건이 갖춰지면 다시 나오는 형태로 번식한다. 따라서 토양과 기후 등의 생육 상황이 유지되면 이 농협장의 과수원에서 앞으로도 계속해서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


이 농협장은 "내 과수원에서 세계적으로 희귀하다는 버섯이 나와 신기하다"면서 "유기농 액비로 친환경 재배를 한 것이 댕구알버섯이 자라는 데 도움을 준 게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안전문화·지역경제를 보는 눈-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남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