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중 잠든 공무원…“곧 퇴직” 군색한 변명

수원국토관리사무소 강화출장소 관계자 ‘무사안일’ 자세
일부 ‘철밥통’ 행태에 대다수 성실 공무원들 ‘억울한 질타’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1-01-06 18:48: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수원국토관리사무소 강화출장소 전경 '살기좋은 국토, 편리한 교통' 이라고 간판이 걸려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공무원은 일반 회사원과 달리 공무를 보는 사람이다. 하지만 지난 6일 수원국토관리사무소 강화출장소 사무실에서 본 모습은 공무를 보는 공무원이 아닌 듯했다. 


강화출장소는 수원국토관리사무소 소속이며, 그곳은 서울지방국토관리청 산하의 공기업이다. 당연 공무원으로 공무를 봐야 함에도 근무시간에 1인용 소파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업무 관계로 여러번 부르고 나서야 그는 일어났다.


먼저 명함을 건네고 공무원에 대해 명함을 달라고 하자 그는 “전화 오는 것이 귀찮아 명함 없이 근무했다”면서 “이제 퇴직도 얼마 남지 않아 조용히 지내다 가려고 한다”며 전형적인 공무원 모습을 보였다. 이런 모습 때문에 다수의 성실한 공무원들이 ‘철밥통 무사안일’ 이미지에 도매급으로 넘어가는 억울함을 겪게 된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 수원국토관리사무소 강화출장소 관계자가 인기척에도 불구하고 1인용 쇼파에 누워 자고 있다.

 

본지는 지난해 10월 ‘강화 48번 국도에 폐기물차량 수개월째 방치’에 대해 현장 취재 보도했다. 이에 대해 수원국토관리사무소 강화출장소 관계자는“강화경찰서 등 여러 곳 운전자 수소문 해 빠른 시일 내 이동 시키겠다”고 했지만 아직도 그대로 방치돼 있다.


그저 차량에 실려 있던 폐기물 일부가 보이지 않았지만 차량은 이동이 불가능 할 정도로 주차돼 있다.


수원국토관리사무소 강화출장소 관계자는“차량 운전자에게 연락했다”면서 “그는 곧바로 치우겠다고 해서 그런줄 알았는데 오늘 오전 확인하니 그대로 방치돼 있었다”고 말했다.

 

▲수개월째 방치된 상태로 있는 지난해 10월 당시 차량 모습.

 

하루 수백여대가 다니는 국도에 폐차수준의 차량이 장기 주차된 상태로 방치돼 있어 도시미관마저 헤치고 있어 이에 대한 강력한 관리감독이 요구된다.


더욱 중요한 것은 대낮에 사무실에서 누워 자는 공무원 근무행태는 안타까움을 넘어 우려가 될 지경이다.
아무리 정년을 앞두고 있다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는 공무원이 박수를 받으며 떠날 수 있음을 기억하기 바란다.

 

한편, 무단 방치차량에 대한 취재가 진행된 것을 안 해당 운전자는 “강화군에서 일하는 폐기물 처리업자”라며 “타이어 펑크로 인해 주차한 상태로 오는 25일까지 차량을 이동 하겠다”고 알려 왔다.

 

▲ 폐기물들은 치워졌지만 차량은 그대로 방치돼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