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불법매립 지주·측량사, 공무원에 속임수 ‘파문’

“방산동 부지 2곳 분할·야적장 허가 가능”…지가상승 노림수 의혹
최성우 기자 | 02280@naver.com | 입력 2020-06-01 20:31: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시흥시 방산동 부지를 불법 매립해 사용하다 당국에 적발됐으나 이를 원상복구한 것처럼 속임수를 쓰고 있다는 논란에 파장이 커지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최성우 기자] 시흥시 방산동 부지를 불법 매립해 사용하다 당국에 적발됐지만 이를 원상복구한 것처럼 속임수를 쓰고 있다는 논란이 일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올해 5월초 측량사는 대금을 받고 “분할 및 야적장 허가를 내줄 수 있다”며, 지주에게 약속하며 공무원을 속이고 있는 것이 포착됐다.


1일 제보에 따르면 해당 부지인 779-16번지와 46번지를 지난 2009년~2018년 9월까지 허가 없이 불법 매립해 사용했다. 이는 실사용보다 지가 상승을 노리는 것으로서, 인근 부지와 비교해 보면 지표면 높이 등에 차이가 있다. 

 

▲시흥시 방산동 부지를 불법 매립했으나 이를 원상복구한 것처럼 속임수를 쓰고 있어 파장이 커지고 있다.

그는 “이런 행위는 공무원을 속여서 분할과 진입도로를 구거로 편의를 봐 주고 허가를 받으려 하는 것”이라며 “따라서 개발제한구역에 원상복구 명령을 받고서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공무원과 결탁을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시청에서 허가를 내준다면 특혜 및 직무유기에 해당한다”면서 “매립할 때마다 촬영한 사진 및 동영상을 확보해, 경기도 특사경(특별사법경찰)에 수사 의뢰를 해놓은 상태로서, 그 부지에 아스팔트·주물사 폐기물이 묻혀 있다”며, 현장으로 안내했다.

 

이에 본지 ‘끝까지 캔다’ 취재팀은 폐기물 묻힌 곳을 직접 확인 됐으며, 묻힌 양은 25톤 기준 수백대 분량으로 예측됐다.


시흥시 건축과 녹지지도팀 관계자는 “지난 2009년 해당 부지를 매립한 관계자가 있다”며, “전체 지역을 원상복구해야 허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부지에 대해 특혜 논란에도 불구하고 어떤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탐사보도 끝까지 캔다] 계속 이어짐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성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