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와 ‘황금빛 안녕’… 겨울 바다 낙조

‘큰 추위’속 마지막 남은 따스함으로 겨울 하루 마무리 인사
이남규 기자 | diskarb@hanmail.net | 입력 2021-01-20 20:41: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소나무 가지에 붙들려 있는 명사십리 낙조(落照)

 

대한(大寒) 낙조 (落照)…

겨울 하루를 마무리하는 해가  

마지막 남은 따스함으로   

바닷가 소나무와 황금빛 안녕을 나누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남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