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단 1만 2천여 명 3일간 24개 종목 ‘불꽃경합’

제65회 경기도체육대회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개막…31개 시·군 참가
김범규 | bgk11@segyelocal.com | 입력 2019-05-09 20:41: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경기도 최대 체육축제인 제65회 경기도체육대회가 9일 개막했다. (사진=김범규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경기 안양) 김범규 기자] 경기도 최대 체육축제인 제65회 경기도체육대회가 안산시 와~스타디움 등 35개 종목별 경기장에서 사흘간 불꽃경합을 벌인다.


안산시 일원동 와~스타디움에서 9일 열린 개막식은 먼저 안산시립합창단과 김연자 등 인기가수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오후 6시 화려한 막을 올렸다. 


개막을 알리는 카운트다운 영상과 사회자 오프닝 멘트로 개식 통고에 이어 각 시·군 선수단이 입장했다. 이 때 해당 시·군 의원들이 단상에 나와 선수단을 격려 했다. 


오는 11일까지 열리는 이번 경기도체육대회는 경기도 31개 시·군 선수단 1만2,000여 명이 참석해 3일간 육상·수영·축구 등 21개 정식종목과 농구·레슬링·바둑 등 3개 시범종목을 포함한 24개 종목에서 정상을 향한 불꽃 대결을 벌인다. 

 

▲윤화섭(오른쪽) 안산시장과 박귀종 안양시체육회 부회장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김범규 기자)

이번 대회 개최지인 안산시 윤화섭 시장은 환영사에서 "사람과 문화, 자연과 산업이 공존하는 어울림의 도시 안산에서 제65회 경기도체육대회를 열게 돼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경기도민들이 하나로 모여 감동과 화합이 이뤄지는 축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회사를 통해 "그동안 열심히 준비해 이 자리에 올라온 선수단과 대회를 준비해 온 윤화섭 안산시장을 비롯한 안산시민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선수단과 임원들은 각각의 시·군을 대표하지만 크게는 경기도에 속한 경기도민으로서 화합과 단결을 위해 함께하는 자리임을 기억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지사는 "경기도민으로서의 자부심을 가지고 대회를 즐겨주기를 희망한다"며 "선수들에게는 영광을, 도민들에게는 화합을 이루는 의미있는 축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대호(오른쪽) 안양시장과 박귀종 안양시체육회 부회장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범규 기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은 축사를 통해 "1,350만 경기도민과 안산시민, 31개 시·군들이 함께 힘을 합쳐 제65회 경기도체육대회가 안산에서 열리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화합의 씨앗인 스포츠를 통해 세월호의 아픔을 잊고 다시 일어서는 안산으로 거듭나서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열기 바란다"고 말했다.

 

·외빈의 인사말과 축사에 이어 선수심판의 공정한 경기를 위한 선서가 있은 후 천년이 바람이 불어 주제공연이 이어졌다.

 

이후 성화 퍼포먼스로 동춘서커스 공연이 진행되고 스타디움 성화 봉송 및 성화 점화가 화려한 축포와 함께 점화돼 경기도체육대회의 열기가 초여름 밤하늘에 뜨겁게 퍼져 나갔다.

 

개막식 후에는 안산시립국악단과 에일리·세븐틴 등의 축하공연이 피날레를 장식했다. 


한편, 지난해 64회 경기도체육대회에서는 수원시가 1부, 양평군이 2부 우승을 차지했다.

 

▲취악대를 필두로 경기도체육대회 참가 선수단이 9일 개막식에서 입장을 하고 있다. (사진=김범규 기자)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범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