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경찰 공조 ‘떳다방’ 집중 단속

아파트분양권 불법거래 현장 특별합동단속 경찰서와 공조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1-02-27 12:59: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군산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군산시가 분양권 불법거래 특별 합동단속반을 운영한다.

 

2일 군산시에 따르면 군산경찰서, 군산세무서,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군산시지회와 함께 내달 6일부터 19일까지 견본주택 주변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현장 합동단속을 실시한다.

 

내집마련 의지를 꺾는 투기세력을 사전에 차단하고 부동산 가격의 안정화를 확립하기 위한 군산시의 강력한 의지로 읽힌다.

 

입주자모집 공고문에 ‘계약금 10% 완납 후 전매가 가능하다’고 명시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분양권 정식계약이 체결되지도 않은 당첨자에 웃돈(프리미엄)을 미끼로 불법거래 행위(당첨자에 접근해 거래 흥정, 명함과 전단지 배포, 무등록·무자격자 일명 떳다방)등을 집중 단속한다.

 

이번 합동 특별단속을 통해 불법적인 행위가 발견될 시 현장에서 바로 경찰과 조사함과 동시에 위법자에 대해 고발조치 할 예정이며 공인중개사가 관련되면 즉시 사무실도 조사할 방침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분양권의 투기 과열로 인해 가격이 상승하면 결국 재산적 피해는 시민에게 돌아온다는 생각으로 터무니 없는 프리미엄 요구나 불법 중개행위를 조장하는 행위 등을 제안받는 시민들은 즉시 제보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군산시는 “부동산거래 교란행위를 근절하고자 아파트 거래건에 대한 특별조사를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라며 “자료 검증을 통해 위법행위가 발견되면 즉시 행정처분 및 사법기관에 고발조치, 세금탈루 관련 자료 통보 등 유관기관과의 공조체제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