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사랑 통해 행복명절 되길”…‘사랑의 연탄’ 전달

전노연 대전지부·탈북민 한부모가족봉사단 구슬땀
탈북민 대안학교 학생들에 “꿈이 있으니 당당하라”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0-09-21 22:39: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미사협 탈북민 봉사단체와 전노연 대전지부가 한 자리 모여 사랑나눔 연탄봉사를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미사협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미래를위한사랑나눔협회(미사협) 탈북민 한부모가족봉사단과 전국노점상총연합회(전노연) 봉사자들은 코로나19 극복과 희망을 위해 대전시 유성구 용계동 국가유공자 가정과 기초생활수급자 독거 어르신 가정에 난방유와 연탄 240장을 각각 전달했다.


지난 20일 진행된 봉사활동에서 전노연 대전지역 봉사자들은 함께 연탄 봉사활동을 하는 탈북민 가족 봉사단에게 고마움으로 추석 지원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 국가유공자·홀몸노인 등에게 미사협과 전노연이 줄을 이어 연탄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미사협 제공)

 

이에 미사협 한부모가족봉사단은 탈북민들을 친가족처럼 생각하며, 함께 한 전노연 대전지부 관계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전노연 김화식 대전 지역장은 탈북민 가족봉사단원들에게 “고향을 떠나 명절을 지내는 아쉬움이 있지만, 전노연의 작은 사랑을 통해 행복한 추석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철 미사협 대표는 “앞으로도 함께 지역 어려운 가정에 힘이 될 수 있는 사랑 나눔을 전하자”고 화답했다.

 

▲ 미사협 이영철(오른쪽) 대표가  전노연 김화식 대전 지역장에게 감사장을 전달 하고 있다. (사진=미사협 제공)

미사협은 지역에서 사랑봉사단으로 칭찬이 많다.


주민 A 씨는 “본인들도 어렵게 탈북해 힘들게 살아가는 것 같은데 남을 위해 나눔봉사에 적극 나서줘 너무 고맙다”며 지역에서도 솔선수범으로 길거리청소 등 쉽지 않은 일들을 해 주어 이영철 대표를 비롯한 회원 전체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 전노연 관계자가 미사협 탈북민 학생들에게 추석 선물을 전달 하고 있다.  (사진=미사협 제공)

이 대표는 평양 출생으로 김책공업대학을 졸업하고 북한 외무성 공무원으로 외교공간 서기관 등 18년 간 북한에서 고위공무원으로 근무하다 자유를 찾아 지난 2004년 에 탈북 했다.

 

탈북민 자립회사 엘티케이 정보 회사를 운영하기도 하는 이 대표는 주 거래업체인 타이어뱅크와 우리병원 그리고 부토·매직 사우나 비롯한 요식업소, 미용실 프렌차이즈·의료 등 약1,000여개 가맹점들 운영하는 카드체크기 및 포스를 전문 설치하고 관리하는 밴 정보통신 탈북민 자립 업체다.

 

▲이영철(뒷줄 맨오른쪽) 대표는 대안학교 방문해 사랑의 선물을 전달하며 소통하고 있다. (사진=미사협 제공)


이대표는 특히, 탈북민 대안학교 학생들에게 애정이 깊다.


쉬는 날이면 대안학교를 찾아 라면·과자·포장용 설렁탕 등 사랑의 선물을 나누면서 학생들에게 “꿈이 있으니 당당하라”며 많은 대화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