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접경지역 지자체, 간담회 통해 ‘소통’

지자체,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검문소 폐쇄 등 요청
유영재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04-22 22:45: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22일 강화군청에서 열린 국방부와 인천 접경지역 지방자치단체들의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앞줄 왼쪽부터 유천호 강화군수, 정경두 국방부장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장정민 옹진군수·사진=강화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국방부는 인천 접경지역 지방자치단체(인천시, 강화군, 옹진군)와 협력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23일 경기도 강화군에 따르면 지난 22일 강화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정경두 국방부장관, 서헌원 해병2사단장 등 국방부 관계자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유천호 강화군수, 장정민 옹진군수 등 접경지역 지자체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국방부의 정책설명 및 지자체의 건의사항 제안 등이 진행됐다.


이날 지자체 관계자들은 ▲민북지역 검문소 폐쇄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완화 확대 ▲강화 해안순환도로 건설 야전 공병단 지원 ▲닥터헬기 운영을 위한 비행금지구역 축소 ▲군부대 유휴부지 및 시설에 대한 정보제공과 무상사용 등 총 5개의 당면 현안을 건의했다.

 

▲ 22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유천호 강화군수가 국방부와 인천 접경지역 지방자치단체들의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강화군청으로 들어오면서 활짝 웃고있다.(사진=강화군 제공)


접경지역 간담회 이후 정경두 장관과 유청호 강화군수 등 국방부(軍) 및 군(郡) 관계자들은 강화역사박물관으로 이동해 지역 주둔 군 장병들로부터 국방개혁의 일환인 ‘병영문화 혁신 정책’에 대한 현장 의견도 청취했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접경지역은 지난 수십 년간 안보‧국방 등의 문제로 정체‧퇴보하고 있어 접경지역에 대한 정부 및 국방부의 정책 전환이 절실하다”며 “앞으로도 지역 발전을 위해 국방부 및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