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고위공무원 시의회 보고자세 ‘불량’ 지탄

팔꿈치 괴고 삐딱하게 서고…김제시의회 위상 갈수록 추락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19-06-03 23:19:3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김제시 A 국장이 3일 오전 김제시의회 간담회에 출석해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조주연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김제시청의 고위간부인 A국장은 사업계획을 시의원들에게 보고하는 자리에서 태도 불량으로 지탄을 받고 있다. 

 

3일 오전 김제시의회 간담회에 출석한 A 국장은 발언대에 팔꿈치를 괴는가 하면, 삐딱한 자세로 발언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지역정계에서는 "시청의 고위 간부라고 하더라도 시민을 대표하는 시의원들에게 시정보고를 하면서 자세가 거만한 모습은 보기 안좋다"면서 "공복(公僕)으로서의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