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사회진입활동 지원 ‘청년수당’ 도입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9-13 03:07: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시가 청년층의 사회진입활동을 지원하는 대구형 청년수당을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대구형 청년수당은 교육 및 진로 탐색과 일 경험 프로그램 참여 청년에게 주는 사회진입활동 지원금 형태의 활동비다.

진로탐색 지원형은 진로탐색 프로그램 수료자에게 50만원 활동비를 3개월간 지원한다. 일 경험 지원형은 청년 기업에서 5개월 간 인턴을 한 청년 가운데 미취업자는 50만원씩 4개월간 구직 활동비를, 취업자는 사회 첫출발 지원금으로 1회 100만원 또는 200만원을 지원한다.

또 청년생활종합상담소를 설치해 사회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층을 집중적으로 돕는다.

청년희망적금도 도입해 등록금 및 생활부채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단기 일자리 종사 청년에게 매칭 방식으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구시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237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50개 청년 지원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일자리 위주의 단편적 정책 대신 청년의 교육기-사회 진입기-직업기-안정기 등 생애 이행과정별로 입체적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청년이 꿈을 키우고 살고 싶은 도시가 되도록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