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효자 품목인 물김 위판액 1115억원 기록

한승하 | hsh62@segye.com | 입력 2019-05-18 03:1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남 진도군의 대표적인 수산소득 효자 품목인 물김(사진) 위판액이 올해 1115억원을 달성했다.
 
17일 진도군에 따르면 물김 생산이 이달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12% 감소한 위판액 1115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조생종인 잇바디돌김은 작황이 좋아 전년 대비 생산량이 증가했다. 그러나 일반김은 위판이 시작되면서 높은 수온, 갯병 등으로 작황이 부진했다. 
 
현재 진도군의 김 양식 어업인은 204어가다. 어장 면적은 1만5649㏊에 11만807t을 생산하고 있다. 위판액은 2017년 1233억원, 2018년 1273억원, 올해 1115억원으로 양식 초기부터 발생한 황백화와 갯병 등 해황여건 악화로 다소 감소했다. 
 
특히 진도군은 지난해 김 육·해상 채묘 지원 사업 등에 27억5200만원을 지원했다. 올해도 김 품질 향상과 생산량 증가를 위해 총 24억9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진도 김은 청정해역에서 생산돼 게르마늄 등 각종 미네랄 성분이 풍부해 맛과 향이 독특하고 품질이 우수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아 타 지역 김과 달리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적조가 없는 청정해역에서 양식되는 진도 김은 냉수대의 영향 등으로 전국에서 가장 빠른 시기인 10월 중순부터 채취를 시작하고 가장 늦은 시기인 다음해 5월 중순까지 수확이 가능하다.
 
전남 진도군 수산지원과 관계자는 “지속적인 김 품질 향상과 생산량 증가를 위해 불법 양식시설과 어업권 정비작업 등 양식어장 재배치 사업에 수산 행정력을 집중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진도=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승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