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괴산군, 신품종 '황금맛 찰옥수수' 2020년 본격 생산

김을지 | ejkim@segye.com | 입력 2019-05-25 03:18: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 괴산군이 전국적 명성을 얻은 대학 찰옥수수를 대체 해 육성하려는 신품종 황금맛 찰옥수수가 내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다.

괴산군 농업기술센터는 최근 종자 채종을 위해 육묘상자에서 기른 황금맛 찰옥수수 묘 1만5000 포기를 농기센터 채종포(3600㎡)에 옮겨심었다고 24일 밝혔다.

괴산군 농기센터는 이 묘에서 400㎏의 종자를 수확, 농가에 보급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재배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괴산군은 올해 농림축산식품부의 종자 산업 기반 구축 지원 대상에 선정돼 국비4억8천만원을 확보, 황금맛 찰옥수수 종자 생산과 보급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괴산군은 정선·소독, 탈피·탈곡, 선별·포장 등 종자 생산부터 수확 후 옥수수 저장까지 필요한 모든 처리 시스템을 갖추고 창고 및 저온저장 시설을 마련, 황금맛 찰옥수수를 괴산을 대표하는 농산물로 육성할 방침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이 개발해 괴산 농가에서 시험 재배한 황금맛 찰옥수수는 노화 방지, 인지능력 강화, 항암 효과가 있는 카로티노이드 성분이 대학 찰옥수수보다 6배 이상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비나 바람, 병해충에도 강해 재배하기도 쉽다.

2016년과 2017년 전국 소비자와 농업인, 옥수수 재배 농민을 대상으로 한 맛 평가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괴산군은 농촌진흥청과 황금맛 찰옥수수의 국유 품종 보호 전용 실시권 계약을 맺어 괴산에서만 재배할 권리를 얻었다.
 
괴산=김을지 기자 ejk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을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