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U-­20 월드컵 단체응원 광화문 대신 상암으로

송은아 | sea@segye.com | 입력 2019-06-15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시와 대한축구협회가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 대표팀의 ‘2019 FIFA(피파) U-20 월드컵’ 우승을 기원하는 응원전을 광화문광장이나 시청앞이 아닌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기로 했다. 
 
서울시와 대한축구협회는 16일 새벽 1시 폴란드 우츠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결승전 경기 단체응원전을 15일 오후 11시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을 앞두고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왼쪽)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강인을 바라보고 있다. 폴란드=연합뉴스
기존에 응원전이 열려온 시청광장은 다른 행사가 이미 예정된 상태다. 광화문광장의 경우 애초 축구협회가 응원전 장소로 사용하겠다며 지난 12일 서울시에 신청서를 냈지만 안전 문제 등을 우려해 전날 신청을 철회했다. 현재 광화문광장 통로에는 대한애국당의 농성 천막이 설치돼 있어, 축구협회 측이 혹시 있을지 모를 갈등이나 협소해진 공간 문제 등을 우려해 장소를 바꾼 것으로 보인다. 
 
시는 단체응원전에 약 3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응원전은 U-20 대표팀의 활약상을 담은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과 가수 트랜스픽션의 특별공연, 단체응원 등 사전 행사로 문을 연다. 이어 16일 오전 1시부터 경기장 내 대형 전광판 2곳을 통해 경기가 생중계 된다.
 
서울시는 경기가 새벽시간에 진행되고 많은 시민이 모이는 만큼 서울지방경찰청, 소방재난본부 등과 손잡고 안전 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월드컵경기장 북측 입구 근처에 의료지원반을 설치하고, 경기장 인근 응급의료기관에 비상진료체계 준비를 요청했다.
 
교통대책도 마련했다. 월드컵경기장역이 있는 지하철 6호선은 막차시간을 종착역 기준 새벽 1시까지 연장해 총 8회 증회 운행한다. 또 16일  새벽 4시 50분(하행 1회), 새벽 5시(상·하행 각 1회씩)에 월드컵경기장역을 출발하는 상·하행 열차를 임시 투입한다. 막차연장은 6호선만 실시해 다른 노선으로 환승할 수는 없다. 
 
경기장 주변 8개 시내버스 노선은 새벽 1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막차가 연장되는 노선은 271, 571, 710, 6715, 7011, 7013, 7019, 7715다. 개인택시 4만 9000여대는 15일 오후 10시∼16일 오전 6시까지 일시적으로 부제를 해제해 운행량을 늘린다. 
 
이날 월드컵경기장역 근무인원도 19명을 추가해 질서 유지에 힘쓴다. 경기장 주변 도로 안전을 위해 주·정차 단속 공무원도 2개조를 편성해 불법 주·정차를 집중 단속한다. 
 
서울교통정보센터 TOPIS 홈페이지, 모바일웹, 트위터와 서울교통포털 스마트폰앱 등을 통해서도 대중교통 이용정보가 안내된다. 시는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을 요청드리나, 특별대책에도 불구하고 자동차를 이용할 경우에는 월드컵경기장 주차장 이외에 주변의 난지한강공원, 월드컵공원, 마포농수산물시장 주차장을 저녁 10시부터 다음날 9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은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