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서 더는 학교폭력 없도록 하자"

충북 제천 기관장들 긴급회의
김을지 | ejkim@segye.com | 입력 2019-06-15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 제천시 주요 기관장들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른 한 고등학생의 '집단폭행과 유사강간 피해' 글과 관련, 14일 오전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제천시가 주관한 간담회에는 이상천 시장, 홍석용 시의장, 유경균 교육장, 신효섭 경찰서장, 이경희 청소년상담복지센터장, 김호경 시학교운영위원회 협의회장, 조은주 시학부모연합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해 학교폭력 대책과 예방을 놓고 토론을 벌였다.

참석자들은 "학교폭력은 교육청과 학교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가 나서서 해결해야 할 사회적 문제"라는데 의견을 함께했다.

이들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의 청소년들이 건전한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자고 입을 모았다.

이 시장은 "이번 사건의 피해 학생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고 신속한 치료를 위해 실질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제천=김을지 기자 ejk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을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