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 분리 사업

박연직 | repo21@segye.com | 입력 2019-07-13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 용산구는 이용자 불편과 안전사고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사업을 벌인다고 12일 밝혔다.
 
2016년 이른바 ‘강남역 살인사건’ 이후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 분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져왔다. 일정규모 이상 건물은 법적으로 남녀 구분이 이뤄지지만 소규모 건물에 대한 기준은 여전히 마련되지 않고 있다. 
 
사업기간은 이달부터 연말까지며 민간 개방화장실 2곳을 정해 각각 공사비용의 50%,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한다.
 
사업유형은 남녀화장실 출입구 분리와 층별 분리로 나뉜다. 층별 분리 시 남성층, 여성층은 건물 특성에 맞게 선택하되 가급적 1층에 여성화장실 설치를 권한다. 
 

참여를 원하는 건물소유자는 이달말까지 구청 자원순환과로 신청서 등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관련 서식은 구 홈페이지 공고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구는 심사를 거쳐 내달 지원대상을 확정, 개별적으로 통보할 예정이다.
 
지정 요건은 기존 민간 개방화장실로 지정·운영 중인 곳(1순위), 신규 개방화장실 지정(최소 3년) 조건으로 사업에 참여하는 곳(2순위), 공중화장실법 규정에 따른 민간 공중화장실(3순위) 순이다. 
 
공사는 10월 말까지 건물주가 직접 시행하면 된다. 공사계약서를 구에 제출, 착공 후 보조금을 신청한다. 보조금 지급은 11월쯤 이뤄질 예정이다. 이후 정산자료를 구에 제출하면 사업이 모두 끝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에서 시범적으로 민간화장실 2곳에 대한 남녀분리 지원사업을 벌인다”며 “화장실 남녀분리 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박연직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