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에 '충북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개소

김을지 | ejkim@segye.com | 입력 2019-07-17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5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한국이주여성연합회 회원들이 '베트남 아내 무차별 폭행사건'과 관련,이주여성의 권리보장과 인종차별을 포괄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충북 청주에서 폭력 피해를 본 이주여성에게 전문적인 상담 지원을 하는 ‘충북 폭력피해 이주여성상담소’가 16일 문을 열었다.

이 상담소는 가정폭력, 성폭력, 성매매 등의 피해를 본 이주여성을 상담하고, 쉼터를 제공하는 등 이주 여성의 인권 보호 사업을 벌일 예정이다.

이곳에는 상담원 등 5명이 근무하면서 피해 여성들에게 법률·의료·노무·출국서비스 등을 지원하고, 다문화가족 지원센터 등과 연계한 폭력 예방교육과 홍보사업도 펼친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4월 공모를 통해 충북, 대구, 인천 등 3곳에 이주여성상담소를 운영하기로 했다.
 
청주=김을지 기자 ejk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을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