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한층 강화된 교통안전대책 추진

보행자 중심 교통대책,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등 계획
강승훈 | shkang@segye.com | 입력 2019-07-20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인천의 한 골목길 도로 바닥에 노인보호구역과 차량 서행을 유도하는 표시가 돼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한층 강화된 교통안전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19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관내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8046건으로 2017년 8107건 대비 61건이 줄었다. 연도별 교통사고 사망자도 2016년 154명, 2017년 116명, 2018년 128명으로 전반적 감소 추세다.
 
반면 올해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는 68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54명)보다 14명이 늘었다. 이들 중 65세 이상 고령자가 48.5%(33명)로 비중이 높았다. 이와 관련해 시는 주요 원인을 면밀히 분석해 예방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고령자 대상 사업으로 이달부터 10월까지 운전면허를 자진반납한 만 70세 이상 어르신에게 최초 1회에 한해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최대 2000명까지 지원한다. 시행 16일만에 971명이 신청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 2020∼2022년 약 6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노인보호구역을 375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노인 보행자가 많은 구간을 전수조사해 추가 지정된 곳에 과속방지턱, 미끄럼 방지포장, 신호·속도 단속카메라 등을 설치코자 한다.
 
시는 사업용 차량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시·군·구 및 공단과 협업해 운수업체의 안전관리실태 점검을 벌인다. 구체적으로 시가 구심이 돼 군·구 관할청 운수회사 대응력과 공단의 전문적 기술지원을 더해 차량 상태 및 운전자 휴게시간 준수 여부 등을 파악한다.
 
대형 화물자동차와 전세버스 8400여대에 대해 차로이탈 경고장치 장착비용을 보탠다. 운송사업자가 기존 광역버스를 조기 대·폐차시켜 신차 구입 시 70대에 한해 자동긴급제동장치(AEBS)를 설치해준다.
 
보행자에도 주목한다. 시는 ‘안전속도 5030’ 프로젝트를 올해 하반기부터 일부지역에서 시범운영한다. 도심 차량 제한속도를 60㎞→50㎞로 낮추고, 보호구역·주택가 등은 30㎞ 수준으로 제한하는 정책이다.
 
보행자 사고를 막기 위해 횡단보도 투광기 설치, 보호구역 내 맞춤형 교통안전 시설물 보강, 안전한 통학로 조성 등 관련 인프라를 확대·개선한다. 이외 고속도로 분기점과 진출입구에서 보여지는 노면 색깔 유도선인 ‘컬러 레인’을 도심의 혼잡 교차로에 도색해 운전자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승학 교통정책과장은 “인천은 도시 성장으로 교통량이 갈수록 늘고 있음에도 2018년도 기준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가 적게 발생한 도시 가운데 한 곳”이라며 “시민들의 교통안전의식이 높은 만큼 교통사고 사망자 없는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승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