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쏟아지는 영양서 반딧불이 만나세요”

김덕용 | kimdy@segye.com | 입력 2019-08-23 03:1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반딧불이 군무 모습. 영양군 제공
‘영양 별빛 반딧불이 축제’가 오는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영양반딧불이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경북 영양군은 2015년 국제밤하늘협회가 왕피천 생태경관보전지구를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국제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한 뒤 방문객이 늘어 올해 축제는 더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고 22일 밝혔다.
 
맨손은어잡기, 소원 등 달기, 야광 페이스페인팅 등 체험행사와 버블 매직쇼, 버스킹 공연, 별빛음악회, 반딧불이 탐사 등 공연행사가 열린다.
 
31일 반딧불이 탐사 행사에선 반딧불이생태공원을 거닐며 어둠 속에서 반짝반짝 빛을 내는 반딧불이 군무를 볼 수 있다. 
 
행사 기간 한국곤충연구기관협회 15개 기관이 참가하는 제6회 곤충페스티벌도 연다.
 
반딧불이는 깨끗한 환경에서만 서식하는 환경지표 곤충이다.
 
영양군은 2005년부터 반딧불이 사육 및 복원을 통해 청정영양의 이미지를 알리고 있다.
 
불빛의 효율적인 사용으로 밤하늘의 별과 반딧불이가 서식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 조성에도 노력하고 있다.
 
장유식 영양군 생태공원사업소장은 “애반딧불이는 6월 말~7월 초, 늦반딧불이는 8월 말~9월 초 아주 짧은 기간에 볼 수 있다”며“축제 기간 영양을 찾아 반딧불이 군무를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안동=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덕용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