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끈 거창구치소 신축장소 최종 결정 위한 주민 사전투표 개시

‘현 장소 추진’ vs ‘관내 이전’ 결정…12일 오후 6시까지
전상후 | sanghu60@segye.com | 입력 2019-10-12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공사가 중단된 이후 3년이나 끌어온 경남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부지를 놓고 ‘원안’ 또는 ‘이전’을 놓고 최종 결정을 하는 주민 사전투표가 11일 시작됐다. 투표는 12일까지다.

2016년 11월부터 3년째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된 거창구치소 신축 현장. 연합뉴스
거창군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6시부터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관련 요구서 제출에 관한 의견' 주민 사전투표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선관위가 집계한 9시 현재 투표율은 1.46%다. 확정 투표인 수는 5만3186명이다.
 
투표 시간은 양일 모두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거창선관위는 지역 12개 읍·면에 1개소씩 사전투표소를 설치했다.
 
사전투표소는 거창읍행정복지센터 읍민의 방, 주상면행정복지센터 회의실, 고제문화체육회관, 북상면 주민안심센터 회의실, 위천면 행정복지센터 회의실, 마리초등학교 체육관, 어울림마을 다목적센터 로비, 남하면사무소 직원휴게실, 신원면 사랑누리센터 옆 마을공동창고, 가조면 커뮤니티센터 회의실, 가북면사무소 회의실이다.
 
주민투표는 공직선거법 방식과 똑같다. 투표용지에는 ‘현재 장소 추진 찬성’과 ‘거창 내 이전 찬성’으로 표시돼 있다.
 
2곳 중 1곳에 기표하면 된다.
 
사진이 포함된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등 신분증을 챙겨 가면 된다.
 
관련 주민투표일은 16일이다. 
 
거창군은 2011년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법무부 거창교정시설 신축사업을 확정 통보받아 2015년 착공했다.
 
이 사업은 구치소 신축공사를 시작한 후 주민, 지역단체 간 찬반갈등으로 착공 1년여 만인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공사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지난해 11월 16일 경남도가 갈등을 털어내기 위해 중재에 나섰고 찬반 측 주민대표, 거창군수, 거창군의회 의장, 법무부가 참여하는 5자 협의체가 구성됐다. 
 
5자 협의체는 5월 16일 거창군청에서 법무부 차관이 참석해 제3차 회의를 열고 거창구치소 건립을 둘러싼 갈등을 주민투표로 결론 내기로 했다.
 
한 거창군민은 “3년이나 끌어온 구치소 건립 장소 문제가 주민 투표를 통해 민주적으로 잘 해결되길 기대한다”며 “모든 군민은 투표 결과에 깨끗이 승복해 더 이상의 군민 갈등과 행정력 낭비가 없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거창=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상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