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삼척·울진·영덕 특별재난지역에 구호우편물 무료배송

지차수 | chasoo@segye.com | 입력 2019-10-12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우체국예금 수수료 면제…우체국보험료도 납입 유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직무대리 정진용)는 11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10.10.)된 강원 삼척시, 경북 울진군·영덕군 지역 주민들을 위해 약 6개월간 구호우편물 무료 배송, 우체국예금 타행환송금 및 통장재발행 수수료 면제, 우체국보험료 및 대출이자 납입 유예 등 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호우편물 무료배송은 대한적십자사, 전국재해구호협회 등의 구호기관에서 삼척·울진·영덕 등 특별재난지역으로 발송하는 물품을 우체국에서 무료로 배송해 준다. 기간은 오늘부터 2020년 4월까지다. 구호우편물을 보내고자 하는 국민은 구호우편물을 구호기관으로 보내고, 구호기관에서 우체국에 접수하면 된다.
 
또한, 시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발급한 재해증명서를 우체국에 제출하면 우체국예금 가입 고객은 2020년 4월까지 타행환송금 및 통장재발행 수수료를 면제 받을 수 있다. 
 
우체국보험 가입 고객도 2020년 4월까지 보험료와 대출이자 납입 유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단, 재해증명서와 함께 납입 유예 신청서는 2019년 12월 31일까지 우체국에 제출하면 된다. 유예된 우체국 보험료 및 대출이자는 2020년도 5월∼ 10월 중에 분할 또는 일시에 납부하면 된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 관련,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9.20.)된 인천 강화군, 전남 신안군 소재 흑산면 지역 주민들에게도 태풍 「미탁」과 같은 특별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이 추가 선포될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특별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지차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