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수출기업, ‘신남방시장의 핵심’ 인도서 길 찾다

강민한 | kmh0105@segye.com | 입력 2019-10-15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4일 창원인터내셔널호텔에서 열린 창원시-인도 빅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및 투자유치 설명회에서 허성무 시장(왼쪽 네 번째) 등 참석자들이 MOU를 체결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창원시가 인도 자동차 분야 빅바이어를 초청 , 수출상담회&투자설명회를 통해 210억원 수출 계약을 체결 했다.
 
창원시는 14일 창원인터내셔널호텔에서 창원산업진흥원과 타타, 마힌드라&마힌드라 등 인도 자동차 분야 빅바이어 30여개사를 초청, 창원 내 자동차부품기업과의 1대 1 수출상담회 및 창원시 투자유치 설명회를 했다.
 
이번 행사는 2018년부터 이어진 양국 정상회담에서 경제협력 확대 약속 등 정치•경제적 협력 분위기를 활용해 인도 수출길을 개척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도는 세계 4위의 자동차생산국으로 해마다 7%의 빠른 경제성장을 기록하고 있어 큰 시장과 구매력을 가진 신남방 개척의 핵심국가이다.
 
이번 수출상담회는 인도자동차부품기업협회(ACMA), 한-인도비즈니스센터, 창원산업진흥원 등 4자간 MOU를 체결하는 등 지속적인 경제교류협력을 약속했다.
 
또 인도 기업과 기관들을 대상으로 창원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해 지역의 우수한 투자환경과 외투기업 지원제도 등을 알렸다.
 
이날 수출상담회에는 창원시 40개 자동차 부품기업이 참여했으며 수출상담액 420억원, 수출계약 210억원의 성과를 거뒀다.
 
상담회 다음 날인 15일은 인도 빅바이어들이 매칭 기업의 현장을 직접 둘러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시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경제교류의 물꼬를 트고, 향후 지속적인 창원-인도 간 교류로 신남방에 확실한 수출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허성무 시장은 “정부 신남방정책과 양국 정상간 경제협력 확대 약속 및 CEPA 개정 추진 등 모든 부분에서 인도시장을 진출할 수 있는 기회다”며 “창원은 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수출상담회와 투자설명회를 계기로 인도로 가는 실크로드를 개척할 것이다”며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로 침체돼 있는 지역기업에 돌파구를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민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