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인 이수현 기리는 마음엔 한·일 갈등 없다”…부산서 추모행사

전상후 | sanghu60@segye.com | 입력 2019-11-18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6일 오후 부산 내성고 앞에 있는 이수현 추모비에서 ‘아름다운 청년 이수현 모임’ 소속 한·일 대학생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01년 일본 전철역에서 일본인을 구하다 숨진 이수현씨를 기리는 ‘아름다운 청년 이수현 모임(아이모)’이 지난 16일 오후 부산에서 추모 행사를 열었다.
 
아이모는 한·일 대학생 모임으로 고인 18주기와 모임 설립 10주년을 기념해 행사를 마련했다.
 
이씨 모교인 부산 동래구 내성고등학교를 찾은 대학생 30여명은 ‘이수현 기념비’에 헌화하고 묵념했다.
 
이들은 모임 설립 10주년을 기념해 만든 추모 영상을 이날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관저에서 개봉 상영식을 했다. 추모 영상은 추가 편집작업을 거쳐 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 이달 말쯤 공개된다.
 
양국 대학생들은 그동안 10명씩 3개 팀으로 나눠 각각 6∼7분 내외 분량 영상 3편을 만들었다. 주요 촬영 장소는 고인 추모비가 있는 부산 어린이대공원, 모교인 내성고, 고인이 잠든 영락공원 묘소 등이다.
 
이들은 영상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내성고와 영락공원을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참가자들은 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 관계자에게 설명을 들으며 이수현씨 의미를 되새겼다.
 
일본인 유학생 시라이 시마네씨는 “일본에 있을 때 한·일 관계 상징인 이씨 이야기를 트위터로 처음 접했는데 한국에서 고인을 추모할 수 있어 뜻깊었다”며 “지금은 한·일 관계가 정치적으로 좋지 못하지만 잘 해결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모임을 이끄는 노희찬(26)씨는 “한·일 관계가 나빠진 이후 민간교류까지 타격받은 게 너무나도 안타까웠는데 함께 작업하게 돼 뿌듯했다”라고 말했다.
 
고려대에 재학 중이던 이씨는 일본에서 어학연수 중이던 2001년 1월 26일 도쿄 신오쿠보 전철역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남성을 구하려고 일본인 세키네 시로씨와 함께 선로에 뛰어들었다가 열차에 치여 3명이 목숨을 잃었다.
 
타인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쓴 한국인 이씨의 행동은 당시 개인주의가 만연한 일본 사회에 충격과 감동을 안겼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상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