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공예비엔날레 성료 작가 1200여명 작품 뽐내

문화적 도시재생 모델 창출 평가도
김을지 | ejkim@segye.com | 입력 2019-11-18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 청주 공예비엔날레가 17일 41일간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올해로 11번째를 맞은 공예비엔날레는 세계 최대 규모 공예전시회라는 위상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35개국 1200여명의 작가가 2000여점의 수준 높은 작품을 선보였다. 이는 18개국 780여명의 작가가 참여했던 2017년 공예비엔날레 기록을 훌쩍 뛰어넘는 기록이다. 4년 만에 부활한 국제공예공모전도 46개국 787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 공예비엔날레 권위를 실감케 했다.

올해 비엔날레는 문화적 도시재생 모델을 창출했다는 평가도 받았다. 비엔날레가 주 무대인 문화제조창C는 2004년 폐쇄돼 도심의 흉물로 방치돼 있던 옛 연초제조창이다. 청주시가 도시재생사업 일환으로 이곳에 국립현대미술관을 유치했고, 연초제조창 본관동은 리모델링을 통해 복합문화시설인 문화제조창C로 거듭났다. 담배를 생산하던 공간이 세계 최대 규모 공예비엔날레 현장이 된 것이다.

또 이번 비엔날레는 청주의 역사문화공간으로 행사 영역을 넓혔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사적 제415호 정북동 토성과 청주향교, 율량동 고가(古家), 옛 청주 역사전시관에 작품이 전시돼 청주의 문화도시 이미지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 관람객도 당초 목표했던 35만명을 넘어섰다.
 
청주=김을지 기자 ejk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을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