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산업 수출 8년 만에 2.6배로…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

권구성 | ks@segye.com | 입력 2020-01-18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7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2020년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에서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등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뉴스1
한국 항공산업이 1980년대 부품을 조립하던 수준을 넘어서 지난 8년 간 수출이 3배 가까이 늘어나는 등 가파르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는 17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를 열고 한국 항공산업의 발자취를 돌아봤다. 
 
한국 항공산업은 세계 여섯번째 초음속기(T-50) 수출국, 열한번째 헬기(수리온) 개발국으로 발전했다. 수출은 2010년 10억달러에서 2018년 26억달러로 2.6배 늘었다.
 
정부는 항공우주산업을 미래 주력산업으로 성장시키고, 항공강국으로 진입하기 위한 개발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엔진, 항공전자 등 고부가가치 품목과 새로운 부품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해외 민항기 신규 제작 시 국내 업체의 참여를 확대하는 등 신시장도 적극적으로 개척하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신년회는 정부와 업계가 한목소리로 스마트캐빈, PAV 등 미래 항공 산업에 대한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철저히 준비하고 2030년 글로벌 항공 강국 진입을 위한 의지를 확인하는 귀중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권구성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