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코로나19’ 대응 위해 해외 의료봉사단 대구·경북 투입

백소용 | swinia@segye.com | 입력 2020-02-29 03:0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가 해외 의료봉사단을 대구·경북지역 등에 긴급 투입한다.
 
코이카는 28일 외교부, 대한적십자사와 협력해 해외에 파견 중인 자원봉사자를 긴급 모집해 대구·경북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극복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상은 총 31개국 194명의 코이카 의료분야 파견 봉사단 인력, 글로벌협력의사, 파견을 마치고 국내에 귀국한 의료분야 월드프렌즈코리아 봉사단(정부 파견 해외봉사단), 글로벌협력의사 등이다.
 
코이카는 코이카의 글로벌협력의사, 의료분야 봉사단원이 파견된 31개국의 재외공관과 협력해 한국 재외국민과 코이카 파견인력에 대한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대응도 지원한다.
 
대구, 경북지역을 위한 자원봉사자 모집과 신청은 한국해외봉사단원연합회(KOVA) 홈페이지,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1365자원봉사포털에서 진행된다.
 
선정된 자원봉사자는 경상북도 상주·영주(예정) 적십자 병원에 먼저 파견돼 의료지원(의사, 간호사), 방역, 통역, 상담 및 행정지원 등의 활동을 펼치게 된다. 해당 자원봉사자에게는 교통비를 비롯한 활동경비가 지원된다. 
 
재외국민을 위한 글로벌협력의사와 의료분야 봉사 단원은 파견국에서 코로나19 발생 전, 의심자 발생, 확진자 발생 시 3단계로 나눈 지침에 따라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대구, 경북지역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의료인력이 부족한 실정이고, 개발도상국에서는 열악한 의료환경으로 인해 재외국민들과 코이카 파견인력에 대한 안전의 우려가 크다”며 “코로나19의 공포와 불안을 이겨내는 것은 배제와 혐오가 아니라 우리 사회와 국민 간에 신뢰와 협력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백소용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