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손소독제 제조 행위 집중 수사

경기도 특사경, 4월까지 단속
송동근 | sdk@segye.com | 입력 2020-04-01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손소독제 수요 급증에 따라 관련 허가를 받지 않고 손소독제를 제조하는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고 31일 밝혔다.

손소독제 주원료인 에탄올은 인화성이 높은 위험물로 화재 시 대형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다량 취급 시에는 관할 소방서장의 사용허가를 받아야 한다. 수사 대상은 화성, 평택, 안산, 시흥, 김포 등 도내 산업단지 밀집지역 중 손소독제를 생산하는 40여개 업체다.

4월부터 5월 31일까지 △위험물제조소 설치허가 없이 에탄올(400ℓ 이상)을 사용해 손소독제를 제조하는 행위 △위험물저장소 설치허가 없이 손소독제(1000㎏ 이상)를 보관하는 행위 △위험물 취급 시 안전관리 준수 여부 등을 집중 수사한다. 위험물제조소 등 설치허가 없이 불법 위험물을 취급할 경우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라 최고 5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동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