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연계 ‘소형 크루즈’ 도입에 나선 전남

한승하 | hsh62@segye.com | 입력 2020-07-15 03:1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남 목포 삼학도 크루즈 모습이다. 목포시 제공
‘다도해’인 전남지역 섬에 적합한 소형 크루즈를 도입해 전남의 섬 자원을 새롭게 관광자원화 하기 위한 연구용역에 들어갔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용역은 크루즈산업육성법과 해운법, 관광진흥법 등 관련 법규와 정부∙지자체가 마련한 각종 계획 등에 대한 분석을 비롯해 국내외 사례 조사, 섬 연계 적정 기항지∙모항지 선정, 연안크루즈 산업 발전전략 마련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흑산도와 증도, 거문도, 청산도, 보길도, 거문도, 관매도 등 전남지역 섬 중 연안 크루즈 산업 실현이 가능한 섬을 중심으로 기항지와 모항지를 선정하고 유람선과 소형 크루즈의 형식 및 규모, 전남 동부권과 서부권, 타 시∙도와의 연계방안 등에 중점을 두고 진행할 방침이다.
 
최근 전남도청 수리채에서 가진 용역 착수 보고회에서는 연안 크루즈 도입 방안으로 승선 인원 300∼500명 이내 기존 소규모 여객선 등을 활용한 1박 2일과 2박 3일 등 단기 관광용 크루즈 운영 방안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현재 국내 관광 수요의 50%를 해양관광이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여름철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어 콘텐츠 다변화가 절실하다고 판단, 이번 용역을 계기로 전남의 뛰어난 섬 자원들을 활용한 연안크루즈가 도입되면 새로운 관광 수요가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위광환 해양수산국장은 “용역 결과를 토대로 전남 섬을 활용한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확충하겠다”며 “이를 위해 연안 크루즈 기반시설이 조속히 도입될 수 있도록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 연안크루즈 도입 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은 (재)한국자치경제연구원이 오는 12월까지 수행할 예정이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승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