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해수욕장, 8월 31일까지 집합제한명령 연장

오성택 | fivestar@segye.com | 입력 2020-08-08 04: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지난 4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뉴스1
부산항만발 코로나19가 지역감염으로 확산하면서 이달 15일까지 내려졌던 부산지역 해수욕장에 대한 집합제한명령이 연장된다.
 
부산시는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방역대책 강화 차원에서 해수욕장에 대한 집합제한명령을 이달 31일까지 연장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운대해수욕장을 비롯한 부산지역 내 해수욕장에서의 야간 취식 금지와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16일간 더 연장된다.
 
시는 주말마다 대대적인 캠페인을 통해 방역지침 준수 안내를 강화하는 한편, 마스크 미착용 및 야간 취식 단속 인원을 늘려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이다.
 
또 해수욕장 부근 식당 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해수욕장의 밀집도와 혼잡도가 높은 경우 재난문자 발송과 피서 용품 대여 중단 및 주차장을 통제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 4일 해운대구 관광시설관리사업소에서 방역전문가와 해수욕장 관계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열고, 해수부에서 요청한 해수욕장 휴무제와 개장 기간 단축방안을 검토했다.
 
그러나 이들 방안이 현행법상 해수욕장 개장 여부와 상관없이 상시입수가 가능한 점과 풍선효과로 인해 해수욕장 인근 지역의 밀집도가 더욱 높아지는 점 등을 고려하면 실효성이 적다고 판단하고, 해수욕장 집합제한명령 연장을 결정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달 18일부터 133명의 단속반을 투입해 해수욕장 마스크 미착용 및 야간 취식금지 단속을 통해 총 5168건을 계도·단속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성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