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축구장 46개 규모 ‘테마파크·아레나’ 조성

송동근 | sdk@segye.com | 입력 2020-08-12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들어서는 ‘K-컬처밸리 아레나’ 조감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2024년까지 축구장 46개 면적에 테마파크와 아레나가 조성된다.
 
경기도와 CJ라이브시티는 11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K-컬처밸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박근희 CJ그룹 부회장, 이재준 고양시장, 김천수 CJ라이브시티 대표, 홍정민·이용우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와 CJ라이브시티는 글로벌 문화산업의 흐름에 맞춰 K-컬처밸리를 대한민국 문화 콘텐츠산업의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계획 변경을 확정했다.
 
이재명 지사는 “미래산업의 핵심은 콘텐츠이고 CJ는 콘텐츠산업을 대표하는 그룹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많은 성취를 이뤄왔으며 앞으로도 CJ라이브시티를 통해서 고양시 산업의 중심적 역할과 대한민국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는 선도주자 역할을 잘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재준 시장은 “경기도와 CJ의 협약으로 국내 최고의 대형 전문 공연장과 미래형 콘텐츠 파크가 고양시에 들어서게 됐다”면서 “고양시가 세계로 뻗는 한류 콘텐츠의 새로운 도약지가 되도록 사업 추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도와 함께하는 경기고양 방송영상밸리,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사업도 속도를 내 K-컬처밸리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11일 CJ와 경기도가 ‘K-컬처밸리 아레나’ 건립 관련 협약식을 마친후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용우 국회의원, 이재명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김천수 CJ라이브시티 대표, 홍정민 국회의원. CJ라이브시티 제공
고양시는 건축심의 등 관련 행정 절차를 빨리 진행해 내년 상반기 K-컬처밸리 착공이 이뤄지도록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다.
 
K-컬처밸리는 장항동 30만2265㎡에 최첨단 공연장 아레나(실내·실외 4만2천석 규모)를 포함한 테마파크(23만 7401㎡), 한류 콘텐츠 중심의 상업시설(4만1724㎡), 복합 휴식공간인 호텔(2만3140㎡) 등을 조성한다.
 
K-컬처밸리는 2016년 CJ E&M 컨소시엄과 기본협약 체결 뒤 호텔부지 내 소규모 공연장 공사를 하던 중에 중단됐다.
 
이후 지난해 4월 제출된 3차 사업계획에 대해 경기도와 CJ가 1년여 협의 끝에 지난달 최종 타협점을 찾으면서 사업 추진의 동력을 얻게 됐다.
 
CJ라이브시티 제공
사업 시행자인 CJ라이브시티는 고양시의 건축 인허가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아레나 착공에 나설 계획이다.
 
이어 사업비 1조8000억원을 들여 상업 및 놀이 시설 등도 순차적으로 건립해 오는 2024년 준공 예정이다.
 
조성 사업이 끝나면 연간 2천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며 앞으로 10년간 약 17조원 규모의 생산유발 효과와 24만명의 고용유발 효과를 낼 것으로 경기도와 고양시는 기대하고 있다.
 
고양=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동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