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에 수열에너지 공급

市·한국수자원공사 업무협약 체결
2027년 완공… 온실가스 감축 기대
송민섭 | stsong@segye.com | 입력 2020-09-25 03:0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027년 완공예정인 서울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는 한강물을 활용한 신재생 수열에너지로 냉난방시스템을 가동한다.

서울시는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냉난방의 70%가량을 수열에너지로 공급하기로 하고 24일 한국수자원공사와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수열에너지는 수온이 여름에는 대기보다 낮고 겨울에는 따뜻한 물의 특성을 이용한 신재생 에너지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를 통과하는 한강 물을 활용해 냉난방에 사용한다.

수열에너지 작동원리는 열교환 장치인 ‘히트펌프’를 통해 하천수의 열(에너지)을 실내의 열기, 냉기와 교환시키는 것이다.

지역난방을 사용할 때보다 온실가스는 연간 약 1000t이 감축되고, 전기료 등 운영비도 매년 3억원씩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다른 신재생에너지 연료전지와 달리 대규모 부지나 시끄러운 냉각탑을 확보·설치하지 않아도 된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민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