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화문광장 백선엽 장군 분향소 강제철거...“불법점용 변상금 2200만원도 청구”

송민섭 | stsong@segye.com | 입력 2020-09-29 10:53: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 광화문광장의 ‘고(故) 백선엽 장군 분향소’가 강제철거됐다. 서울시는 또 광장 불법점용에 대한 변상금 및 행정대집행 비용을 주최 측에 청구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29일 오전 6시40분부터 약 20분 간 광화문광장 장기무단점유 불법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철거 대상은 백선엽 장군 분향소 및 ‘비무장공무원 피격 화장 사건 진상규명 시민추모소’ 관련 천막 4개동 및 집회 물품들이다.
 
행정대집행에는 서울시 직원 30명과 종로경찰서 소속 경찰관 400명, 종로소방서 직원 10명, 용역업체 직원 40명 등 총 480명이 투입됐다. 당시 분향소를 지키던 주최 측 인원은 2∼3명이었고, 철거 과정에서 별다른 충돌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분향소는 백 장군 별세 다음날인 지난 7월11일 육사총구국동지회가 주축이 돼 천막 15개동 규모로 설치한 뒤 상시 운영돼 왔다. 닷새 뒤 백 장군 장제추모위원회가 불법 천막을 설치한 이후 49재, 100일 추모 등 설치목적을 변경하는 등 광장 불법 무단점유 상태가 이어졌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행정대집행 계고를 8차례 교부하고 개천절(10월3일) 집회 관련 불법천막 자진철거 등을 요청했음에도 주최 측이 응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주최 측이 장기적으로 광화문광장을 불법 점유함에 따라 시민불안 및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가중돼 이를 방지하기 위한 긴급한 필요에 의해 행정대집행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장제추모위 측에 불법점용에 대한 변상금 2200만원을 부과하고 행정대집행에 따른 비용도 청구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광화문광장이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 활동 지원 공간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운영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민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