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개천절 불법집회 참가자 강력 대응

오성택 | fivestar@segye.com | 입력 2020-09-30 08: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극우단체 등이 올해 추석 연휴와 겹치는 개천절, 대규모 반정부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부산시가 개천절 불법집회 참가자에 대한 강력 대응방침을 밝혔다.
 
29일 부산시에 따르면 전세버스 조합에서 개천절 집회 운행거부를 결정했으나, 결혼식 참석 등을 빙자해 버스를 대절하거나 자가용을 이용해 집회에 참석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시는 이날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개천절 불법집회에 참여해서는 안 되며, 만약 불법집회에 참가할 경우 적용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불법집회에 참여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으며, 집회 주최자와 참가자에게 각각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만원 이하의 벌금과 6개월 이하의 징역 또는 5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시는 또 집회 참석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될 경우, 접촉자 검사 및 치료비용 등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은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재유행의 중대한 분기점”이라며 “혹시라도 집회 참가를 계획하고 있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즉시 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했다.
 
한편 서울시와 경찰은 지금까지 총 137건의 개천절 집회 신고에 대해 금지조치를 취했으며, 집회 당일 진입 차단과 직접해산, 불법 주정차 단속 등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성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