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양재동 일대 '첨단 R&D 플랫폼시티'로 조성

박연직 | repo21@segye.com | 입력 2020-10-22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 서초구는 양재동 일대 300만㎡를 4차 산업혁명의 혁신거점으로 조성하는 내용을 담은 ‘양재택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안)’을 22일부터 11월 5일까지 열람 공고한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지구단위계획의 재편을 통해 이 지역을 경제활동과 주거 등이 가능한 첨단산업 복합자족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재정비안의 주요 내용은 △매헌역 주변 중소 연구개발(R&D)기업 입지여건 개선 및 배후주거지 고밀 복합화△실효성 저하된 유통업무(14개소) 도시계획시설 해제 및 복합개발 유도△대기업 R&D시설의 지속가능한 연구 환경을 위한 가이드라인 등이다.
 
양재는 R&D거점 육성에 최적의 입지요건을 갖고 있다. 판교 테크노밸리와 가깝고 교통·물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기업 및 연구소가 선호하고 있다. 강남의 우수한 교육환경과 풍부한 녹지 공간으로 연구인력들이 모여들고 있는 것도 큰 특징이다.
 
하지만 저밀도로 규제된 도시관리계획으로 인해 제기능을 못하고 있고 연구인력 수용을 위한 배후 주거지역 기능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는 양재R&D클러스트 조성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주장했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안)은 미니 신도시급 면적인 양재동 300만㎡ 일대의 공간특성을 고려해 △유통업무설비 밀집지역은 도시지원복합권역△주거지 및 중소기업 부설연구소가 밀집한 양재시민의숲역(매헌역) 주변은 지역특화혁신권역 △대기업 연구소가 밀집한 우면동 일대는 지식기반상생권역으로 구상했다.

양재 IC주변 도시지원복합권역은 14개의 대규모 유통업무설비가 밀집한 지역으로 유통업무설비(도시계획시설)를 해제하고 R&D 시설(연구소 및 업무시설 등)을 40%이상 도입한다. IT-첨단산업 관련 기능을 판교-성남 벤처기능과 연계하여 시너지를 창출해 AI 등 첨단사업 특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유통업무설비(도시계획시설)해제에 따른 공공기여로 인해 교통개선 대책과 공공업무공간 및 문화시설 등 주민들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시설을 도입해, 첨단산업과 상업, 주거, 문화·복지 공간이 어우러진 경제 자족도시를 조성하는 계획을 담았다.
 
이와 함께  IT·연구시설 등 권장업종을 도입하고 용적률을 120% 완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특정개발진흥지구’ 지정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지구단위계획이 결정되면 한국형 뉴딜정책과 맞물려 양재동 일대에 AI 등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고, 대규모 개발이 양질의 일자리로 되돌아오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져 수도권 경제지도의 새로운 지표로 자리매김해 문화예술도시 서초구가 경제분야도 선도하는 서울시의 미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박연직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